靑 “北, 우리 지역서 귀순자 자유의사 확인 가능”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9일 북측이 귀순 의사를 밝힌 4명과 가족들간의 만남을 요구한 것에 대해 “북한 당국자들이 남쪽에 와서 이들 4명의 귀순 의사를 직접 확인하는 것은 충분히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 측이 이들 4명의 가족들을 데리고 나와서 함께 만나자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가족들이 협박을 받는 등 귀순 의사를 밝힌 4명이 심리적 압박을 받을 수 있는 상황을 만드는 것은 전례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도 북한에 납치돼 못 돌아온 국민이 500여명이 되는데, 납북자 가족을 데려가서 자유의사를 확인하자고 하면 북한이 들어주겠냐”고 반문하며 “북한에 남은 가족이 현장에 나오면 심리적 압박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귀순자들이) 의사를 제대로 밝힐 수 없게 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 정부가 이들의 귀순을 유도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귀순 의사를 밝힌 주민들은 유엔사가 입회한 상황에서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본인의 의사를 밝혔다”고 일축했다.


조사 기간의 지연이 이들의 판단에 영향을 미쳤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남측으로 떠내려온 31명을 모두 조사하는데 한 달이 걸린 것은 많이 걸린 것이 아니다”며 “지난해 우리 어선이 북한에 잡혀갔을 때에는 4명을 조사하는 데 한 달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