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연락사무소 거부’ 일희일비 안해”

청와대는 27일 이명박 대통령이 제안한 남북연락사무소 설치를 북측이 거부한 것과 관련, “대북전략 차원의 제안이 아닌 만큼 북측의 거부의사에 대해 일희일비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남북연락사무소는 진정성 있고 실질적인 남북간 대화와 협력을 위해 상시적인 채널이 있어야 한다는 취지에서 구상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화의 문은 항상 열려 있다”고 말해 북한의 전향적인 자세를 촉구했다.

앞서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26일 ‘누구에게도 통하지 않는 요술은 걷어치워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북남관계 악화의 책임을 회피하며 여론의 시선을 딴 데로 돌리기 위한 얕은 수”에 지나지 않는다며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혔다.

이어 “(남북연락사무소 설치 제안은) 새것이 아니며 이미 오래전에 남조선의 선임자들이 북남관계를 나라와 나라 사이의 관계로 만들고 분열을 영구화하기 위한 방패로 들고 나왔던 것”이라며 “반통일 골동품”에 지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북한의 주간 통일신보도 이날 “한갓 말장난에 불과하다”라고 일축하며 “북남 사이에는 이미 6.15 공동선언과 그 실천강령인 10.4선언에 의해 정치, 경제, 군사, 문화 등 모든 분야에 걸쳐 폭넓은 접촉과 대화, 협력의 통로들이 마련돼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명박 정권의 대북정책이란 북남관계를 파국으로 몰아넣는 반민족적이며 반통일적인 정책”이라며 “연락사무소 설치라는 것은 그 어떤 새로운 제안도 아니고, 북남관계의 현실에도 전혀 맞지 않는 잠꼬대 같은 소리”라고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