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불능화조치 중단 발표 촉각

청와대는 26일 북한 외무성이 미국의 테러지원국 명단 미삭제를 이유로 영변 핵시설 불능화 조치 중단 및 원상복구 고려 방침을 발표한 것과 관련, 공식 대응을 자제한 채 진의 파악에 촉각을 세웠다.

곽경수 청와대 춘추관장은 브리핑을 통해 “(북한 발표와 관련해) 청와대 논평은 없으며, 구체적인 대응은 외교통상부에서 알아서 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내 주무 부서인 외교안보수석실도 이번 사건에 대한 언급을 삼갔다.

그러나 내부에선 북한의 핵시설 불능화 조치 중단 발표가 현실화되면서 또다시 북핵위기가 고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한 관계자는 “서로 간에 원하는 게 차이가 있어 이런 일이 발생한 것”이라면서 “미국을 포함한 우리측은 핵무기 폐기에 관한 실질적 진전이 이뤄져야 하는데 북한이 자꾸 회피를 하려고 하니까 불만이고, 북한으로서는 미국이 테러지원국을 해제해 주지 않으니까 불만인 그런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다른 관계자는 “상황이 꼬일 경우 북한이 불능화조치 중단 카드를 꺼낼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해 왔다”면서 “그러나 북한이 실질적으로 어디까지 나아갈지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