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보복 조짐, 아직 포착안돼”

청와대는 남북해군 함정의 서해상 교전 이후 아직까지 북한 군의 보복 움직임은 포착되지 않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또 우리 군과 마찬가지로 북한 군도 서해 교전 이후 군사대비 태세를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환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아직까지 북한의 보복 조짐은 없다”면서 “지금 현재로서는 그렇다는 것이지, 북한이 시간을 좀 갖고 보복에 나설 수도 있기 때문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외교안보라인 관계자는 “북한이 서해 교전 현장에서는 도발 의도가 있었다고 보이지만 전체적으로는 우발적이지 않았나 판단된다”면서 “아직까지 북한의 의도에 대해 정확히 결론내리지 못했다”고 밝혔다.


다른 외교안보라인 관계자는 “어제 서해 교전 이후 북한 군도 근무 강화를 지시했다”면서 “우리 군도 해군부대에 경계 강화지시가 내려가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