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냉각탑 폭파비용 전액 美 부담”

청와대는 27일 북한의 영변 원자로 냉각탑 폭파와 관련, “북한당국의 핵불능화를 의지를 정치적.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조치로 받아들인다”고 평가했다.

이동관 대변인은 이날 공식 논평을 통해 “정부는 어제(26일) 북의 핵신고서 제출을 한반도 비홱화로 가는 중요한 진전으로 평가한다”며 “핵신고와 냉각탑 폭파는 한반도 비핵화라는 첫 단추를 끼우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끼워야 할 단추가 많다”면서 “남은 북핵 불능화 조치가 조속히 마무리되기를 바라며, 이를 위해 우리 정부는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정확하지는 않지만 4~5시 사이에 북한의 영변 냉각탑이 폭파될 것으로 파악 중”이라며 “CNN, ABC, MBC 등이 들어가 있다. 영변지역의 위성을 송출할 수 있는 시설이 제대로 안 돼 있어 생중계는 어려운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순차적으로 중계가 될 것”이라며 “폭파는 북핵 불능화 2단계를 협의하면서 11개의 불능화 조치를 취해야 된다고 했는데 냉각탑은 이에 해당하는 조치는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불능화 작업과 파괴비용은 전액 미국 측이 부담한다”고 부연했다.

앞서 북한이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 측에 제출한 핵 신고서와 관련, “중국이 아직 우리 측에 북한이 제출한 신고서를 보내지 않아서 구체적인 내용을 완전히 파악하진 못했다”며 “중국 측이 곧 사본을 회람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반도 비핵화의 궁극적인 목표는 핵 무기와 핵 프로그램의 완전한 포기라는 점에서 핵 신고서에 핵 무기와 관련된 상세한 내용이 포함돼지 않은 점이 유감스럽다”며 “검증과정과 6자회담을 통해 미흡한 부분이 보완돼야 한다는 게 우리측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6자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서는 “조만간 6자회담이 개최되면 검증체제 구축을 위한 구체적 협의가 있을 것”이라며 “날짜가 확정되진 않았지만 7월 초에 6자회담이 개최되면 2단계 불능화까지 우리가 해 온 것에 대한 평가, 3단계 핵 폐기를 이룰 방법, 신고와 검증 문제에 대한 의견 교환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