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김영남 방한 총리회담 의제 아니다”

청와대는 14일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위원회 상임위원장의 서울 방문문제는 이번 남북총리회담의 기본 의제가 아니라고 밝혔다.

천호선(사진) 청와대 대변인은 14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김 상임위원장의 내달 초 방북설에 대해 “사실적 근거가 없다”며 공식 부인하면서 “김 상임위원장의 방한은 이번 남북총리회담의 기본적 의제에 들어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김 상임위원장의 방한 문제는 (총리회담이 아닌) 별도의 과정을 거쳐서 협의해 나갈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통일부도 이날 보도해명자료를 통해 “지난 정상회담 과정에서 김영남 위원장의 방문 문제가 논의된 적은 있으나, 이후에 이 문제를 구체적으로 협의한 바는 없다”고 부인했다.

천 대변인은 남북총리회담과 관련 “1992년 8차 남북고위급 회담 이후 15년 만에 열리는 총리급 회담으로 역사적 의미가 있다”며 “서해는 물론, 북한을 기회의 땅으로 만든다는 것은 우리의 몫”이라고 강조했다.

천 대변인은 또한 지난 13일 노무현 대통령의 “북한의 핵 폐기 전이라도 미국이 평화체제 논의를 위한 4자 정상회담에 참여해야 한다”는 공개적인 요구에 미국이 아직 공식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는 것과 관련, “앙국간에 기본적인 공감과 이해가 이미 이뤄져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필요하면 그런 것(4자 정상회담)을 추진하자는 합의가 한∙미 외교장관 사이에 이미 이뤄졌다”면서 “기본적인 공감과 이해는 이뤄져 있는 것이고 이것을 실행하기 위한 시기 등은 앞으로 논의해나가야 한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덧붙였다.

천 대변인은 “어제 노 대통령이 명료하게 정리해 제안을 하긴 하셨지만 그 이전에 전혀 제안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면서 “어제 제기했기 때문에 오늘 답변 나오지 않는다고 해서 특별히 문제가 있다거나 기다려본다거나 다음 행동계획을 세울 일은 아니라고 본다”고 부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