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통미봉남’ 겨낭한 것이라면 착각”

청와대는 13일 북한이 내달 1일부터 군사분계선(MDL)을 통한 모든 육로통행을 엄격히 제한하고 판문점을 경유한 남북직통전화를 단절하겠다고 천명한 것과 관련, “북한 나름의 전략적 고려가 있겠지만 통미봉남(通美封南)을 겨냥한 것이라면 상황을 잘못 파악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한미 양국은 미국에 새 정부가 들어서더라도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는 줄곧 대화를 통해 해결하자는 입장이며, 대화의 문은 항상 열려 있다”면서 “북한이 자꾸 수위를 높여가는 행동을 하고 있는데 통미봉남 이런 게 쉽게 될 것이라고 생각하는 과거의 통상적인 그런 전략이라면 그건 착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런 문제(민간단체의 대북전단 발송)조차도 대화의 장에 나와서 얘기하자는 것인데 이를 거부하면서 다른 방식으로 압박수위를 높여가는 것은 유감”이라면서 “우리는 상생공영의 대북정책 기조를 밝혔고, 얼마전에도 이 대통령이 언론 인터뷰에서 전제를 달긴 했지만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 당선인과 김정일 국방위원장간 정상회담을 반대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