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시정연설’ 일방적 폄하 부적절”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3일 금강산 여성 관광객 피살사건과 관련, “큰 틀에서 남북대화가 전면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스탠스는 계속 지켜나갈 것”이라며 “어떤 경우든 대화가 이뤄져야 한다는 것은 분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이번 사건이 중대사건인 것은 틀림없으나 의도가 있는지 없는지 명확하지 않다”면서 “지금까지 보면 돌발상황으로 볼 수 있으며 현재로서는 이 판단이 바뀌지 않고 있다”며 이 같은 입장을 피력했다.

그는 그러나 “북한이 총격사건의 책임을 우리에게 떠 넘긴 것은 굳이 말하면 적반하장격”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또 북한이 `전면적 대화’를 촉구한 이명박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을 일축한 데 대해 “이 대통령이 북한의 총격 피살 사건을 보고받고도 그런 연설을 한 것은 큰 틀에서 남북 대화가 진행돼야 한다는 대승적 결단에 따른 것”이라며 “북한의 일방적 폄하는 적절치 못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아직 북측이 (수용할 만한) 준비가 덜 돼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안타까운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또 `현정부의 대북 강경책이 이 같은 북한 반응의 원인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대북 강경책을 쓴 적이 없고, 설사 강경책을 썼다 한들 무장하지 않은 여성 관광객에게 총격을 가해 사망에 이르게 했다는 것은 논리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에 앞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 대통령의 시정연설과 관련, “새로운 것이란 하나도 없고 지금까지 아래 것들이 떠들어오던 것을 되풀이한 것으로 논할 일고의 가치도 없는 것”이라고 일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