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해안포 공격, 호국훈련 반발여부 확인중”

청와대 김희정 대변인은 23일 백령도 일대를 겨냥한 북한측의 해안포 공격과 관련, 우리 해군이 백령도 근해서 진행중인 ‘호국훈련’에 대해 북한이 반발해 공격을 감행했는지 여부를 확인중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우리 해군이 (백령도 근해서) 호국훈련 중인데 오늘 북한이 전통문을 보내 (북한에 대한) 공격성이 아니냐는 항의가 있었다”면서 “이 부분과 연계된 게 있는지 확인중”이라고 말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북한이 해안포를 발사한 직후 외교안보라인에서 관련 사실을 보고받은 뒤 현재 청와대 지하벙커에서 긴급 수석비서관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 대통령은 참모들과 피해상황과 향후대책을 논의하고 있고 합참의장 등과 화상회의를 가졌다. 이 대통령은 현재 상황을 보고 받은 뒤 “더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관리를 잘하라. (부상자들의) 후송치료에 만전을 기하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은 잠시 뒤 국회에 나가 있는 장관들을 청와대에 불러 긴급 안보장관회의를 소집하고 향후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