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조치에 일희일비 않고 대응할 것”

청와대는 26일 개성관광 중단·개성공단 상주인력 제한 등 북한의 대남 강경조치와 관련, “상황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진정성과 일관성을 갖고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한 뒤 “북한에 대한 대응은 어떤 정치적인 고려를 앞세워 대응하지 않을 것이라는 정부의 원칙을 고수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대변인은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대북특사론과 관련, “청와대 차원에서 아직 검토된 바 없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오후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긴급 외교안보관계장관 회의에서도 이러한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에는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김하중 통일부 장관, 김성환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등이 참석했으며, 이 대통령에게 북한의 개성관광 및 남북철도 운행 중단 등 최근의 남북관계 상황과 향후 대책을 보고했다고 이 대변인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