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수해 남북정상회담 영향 없을 것”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수해가 상당히 심각한 것 같다”면서도 “판단컨대 이번 남북정상회담 자체에는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천 대변인은 북한지역의 수해와 남북정상회담에 차질 가능성 관련 질문에 “인도적 차원이나 동포애적 차원에서 지원할 필요가 있다. 통일부 등 관계부처에서도 적극 검토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천 대변인은 납북경협과 관련, “정상회담을 수행할 경제계 인사와 관련해 (경제5단체장 등) 기존의 인사들을 배제하는 것은 아니지만 가능하면 남북관계에 필요한 분야의 기업인이나 대북투자에서 역할이 있는 인사들을 포함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2000년 1차 정상회담의 선례와 달리 실제 대북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기업인들을 수행단에 우선 포함시키기로 하고 선정작업을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그동안 개성공단에 대기업의 참여를 독려해왔지만 대부분이 난색을 표명해와 이에 대한 서운한 감정이 반영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외형보다는 내실을 살리자는 노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이와 관련 노무현(盧武鉉) 대통령도 “이번 회담에서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성과를 내고 오자. 준비과정에서 화려한 외형적 행사를 최대한 자제하자”고 말했다고 천 대변인은 전했다.

지난 1차 정상회담 때는 전경련, 대한상의, 무역협회,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또는 부회장 등 경제단체 대표 4명과 손길승 당시 SK회장 등 대기업 관계자와 실향민 기업인들이 10여명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