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로켓 비용으로 한해 식량난 해결”

청와대는 5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강행과 관련, “한해 식량난을 해소하고 남는 비용을 로켓 발사에 투입했다”며 `비인도적 행위’라고 비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정보당국에 따르면 그동안 북한이 핵과 미사일 개발에 투입한 비용은 약 26억달러로 추산된다”면서 “이번 로켓발사에 쓴 비용은 3억달러 전후”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지난해 여름 기준으로 3억달러는 국제시장에서 쌀 100만t을 구입할 수 있는 액수”라며 “이는 북한이 겪고 있는 식량난을 1년 정도 해소하고 남는 액수로, 옥수수 등 잡곡을 사면 훨씬 더 오랜기간 식량난을 해소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우리 정부가 햇볕정책이 시작된 1998년 이후 10년간 북한에 지원한 현물과 현금은 모두 40억달러로, 비공식 지원까지 합치면 5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본다”면서 “엄청난 비용을 들여 장거리 로켓을 발사한 것은 개탄스러운 일”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도 북한 로켓 발사와 관련한 정부 성명을 통해 “북한이 만성적인 식량부족을 해소할 수 있는 엄청난 비용을 들여 장거리 로켓을 발사한 데 대해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는 크게 실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가 이같이 로켓 발사 비용을 재차 강조하는 것은 북한의 비인도적 행태를 부각시키면서 국제사회의 여론을 조성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는 유럽 금융당국이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호화요트 구입 대금을 압수했다는 외신보도가 보고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회의중에 이같은 보도내용이 보고됐고, 참석자들이 어처구니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앞서 일본 지지(時事)통신은 유럽 금융당국이 김 위원장의 가족용 호화요트 구입 대금의 일부인 수백만 달러를 압수했다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