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동태 주시·맞대응 자제…”특이 동향없다”

청와대는 30일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의 ‘정치군사적 대결상태 해소와 관련한 모든 합의사항들’에 대한 무효화 선언과 관련, 공식 대응을 자세한 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청와대는 아직 북한군의 특이 동향이 발견되지 않은 만큼 이번 선언과 관련해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할 계획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새해 첫 확대비서관회의 전에 상황 보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조평통은 기본적으로 대남정책을 총괄하는 선전선동기구로 인민군 총참모부와는 성격이 다르다”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북한의 의도를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측이 자극적인 발언을 거듭 내놓고 있지만 남측과 미국이 별다른 반응 없이 원칙을 강조하자 관심을 끌기 위해 더욱 강경한 기조를 보인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17일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의 북측의 해상군사분계선을 고수하겠다는 발표에 대해서도 우리 정부는 맞대응을 자제하고 북한의 동태를 예의주시하며 서해 및 전방의 경계태세 강화 조치를 취했다.

당시 정부는 총참모부 대변인 성명과 관련 북한의 내부단속,이명박 정부 압박과 남남갈등 조장, 오바마 행정부의 출범을 겨냥한 것으로 분석하고 민감한 반응을 보이지 않은 채, 서해 북방한계선(NLL)과 군사분계선(MDL) 지역에서의 북한군 감시태세를 강화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