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도발 방관하는 中, 사드 반발은 본말전도”

청와대가 중국 인민일보 등 관영매체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비판과 관련해 7일 “본말이 전도된 것”이라면서 “(중국은) 북한에 대해 보다 강력한 문제제기를 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성우 홍보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등 지속적인 도발에 대해 중국 관영매체에서 사드배치 결정이 이러한 도발의 원인이라고 주장하는 것 등은 본말이 전도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사라지면 사드배치도 필요 없을 것”이라며 “중국 측은 우리의 순수한 방어적 조치를 문제 삼기 이전에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깨고 있는 북한에 대해서 보다 강력한 문제를 제기해야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청와대의 발표는 박근혜 정부 들어 청와대가 중국을 겨냥해 내놓은 메시지 가운데 가장 비판적이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청와대는 그동안 중국의 사드 반발에 대해 외교부를 통하거나 익명의 관계자 차원에서 대응해왔다.


하지만 단순 비판을 넘어 구체적인 제재로 이어질 조짐이 보이자 더 이상 두고 볼 수만은 없다는 판단 하에 중국 측에 강경한 메시지를 전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 홍보수석은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 6명의 중국방문 계획엔 재검토를 강력하게 촉구하기도 했다.


그는 더민주 의원들의 방중 계획에 대해선 “재검토를 해야 할 사항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위중한 안보 이슈와 관련해선 국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것이 책임 있는 정치인의 역할이고 정부와 사전에 협의가 있어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