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군부 물폭탄’ 보도 사실 아니다”

청와대는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임진강 사태가 “북한 군부가 남한을 골탕먹이려 한 물 폭탄”이라는 기사와 관련해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의 임진강 무단 방류에 대해서 이런저런 추론이 가능하지만, 보도는 한마디로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현재 철저히 진상조사와 재발방지를 위한 시스템 보완에 주력하고 있다”며 “북한의 무단방류 원인 분석에 대해서는 희생자가 난 만큼 국민에게 설명하는 자리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