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과 대화 계속하며 탄력적 대응”

청와대는 22일 북한이 남북 당국간 접촉에서 개성공단 특혜 철회를 전격 통보한 것과 관련, “어떻든 대화의 모멘텀이 마련된 것으로 볼 수 있다”며 남북간 대화 의지를 강조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의 의도에 대해 분석작업이 진행될 것이나 기본적으로 (북한이) 판을 다 깨자는 것은 아닌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대화는 계속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북한에 끌려다니지는 않는다는 게 우리 정부의 일관적인 원칙”이라고 전제한 뒤 “그러나 강경일변도가 능사가 아니기 때문에 유연하고 탄력있게 대응할 것”이라며 “대화의 모멘텀은 이어가면서 대화를 계속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가입 발표 시점에 언급, “이미 (전면참여) 한다는 방침은 밝혔고, 그 방침에는 변함없다”며 “발표 시점은 정부에 맡겨달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번 주말까지 하느냐, 무기한 연기하느냐 말하는 것은 아직 적절치 않다”며 “PSI 전면참여가 중요하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당장은 북측 통보의 진의가 뭔지 분석하고 대응방향을 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호들갑 떨 문제가 아니므로 진중하게 (결정)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밝혀 발표시기가 예상보다 다소 늦춰질 수도 있음을 내비쳤다.

이밖에 이 관계자는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비준동의안을 처리한 것과 관련, “미국에서도 긍정적인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면서 “우리는 미국에 비해 (비준에) 준비과정이 많다”며 조속한 국회 처리 필요성을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