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中, 한국입장 완전히 이해한 계기됐다”

김은혜 청와대 대변인은 30일 한.일.중 정상의 천안함 사태 논의 결과에 대해 “3국 정상이 함께 천안함 사태에 대한 공동의 이해와 인식을 바탕으로 이 문제에 대처하기로 합의한 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제주 국제컨벤션센터(ICC)에서 열린 제3차 한.일.중 정상회의 폐막후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참모는 “천안함 사태는 기본적으로 (3국간) 합의가 어려운 사안인데 중국도 함께 한배를 탄 게 중요하다”면서 “두 나라 정상이 아니라 세 나라 정상이 함께 합의한 언론발표문을 낸다는 것 자체가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의 입장이 진전된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지난 양자회담 등을 통해 한국 정부의 입장과 천안함의 실상을 더 확실하고 완전하게 이해하는 계기가 됐을 것으로 보고 앞으로 양국 협력에 대한 기대를 갖고 지속적으로 협의할 것”이라고 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