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대북특사 파견건의’ 내용파악후 논의”

청와대는 7일 열린우리당 정세균(丁世均) 원내대표가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에게 대북특사 파견을 건의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우선 건의 내용을 파악할 것”이라며 입장표명을 유보했다.

김만수(金晩洙)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 간담회에서 “정 원내대표의 건의 내용이 구체적으로 전달돼 오면 내용을 파악한 연후에 그때가서 얘기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정우성(丁宇聲) 외교보좌관은 “현재 이 문제와 관련해 당과 논의한 것은 없다”며 “이전부터 정치권에서 남북정상회담 및 대북특사 등과 관련해 많은 얘기가 나오지 않았느냐”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한 “정 원내대표가 일본의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 반대입장을 표명했는데 정부 입장과 관련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정부 입장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정부는 현재 상임이사국 확대가 아닌 연임 가능한 준상임이사국 확대안을 지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일본이 주장하는 유엔 개편안에 대해 얘기하더라도 지금 상태에서 `일단 주변국의 신뢰를 얻는 것이 급한 전제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고 덧붙였다.(서울=연합뉴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