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남북회담’ 입장표명 유보속 환영

청와대는 14일 남북간 16∼17일 개성에서 차관급 실무회담을 갖기로 합의한 것과 관련, “의미있는 일”이라고 환영하면서도 구체적인 입장 표명은 자제했다.

청와대 관계자들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의미있게 받아들인다”고 말하면서도 주무 부처인 통일부가 차관급 실무회담에 대해 일체의 설명을 하게 될 것이라며 별도의 언급은 삼갔다.

이번 실무회담과 관련해 대(對) 언론 창구를 통일부로 일원화하는 등 일련의 조심스런 반응은 10개월여만에 재개되는 회담을 남북관계 복원 및 정상화의 계기로 삼겠다는 강한 의지로도 해석된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도 이날 오전 참모들로부터 북한의 ‘남북 당국간 실무회담’ 제안을 보고받았으나 그 자리에서 어떤 주문을 했는 지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지난달 아시아-아프리카 정상회의에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회동, ‘당국간 재개 필요성’에 공감한 이해찬(李海瓚) 총리도 이날 북측의 전화통지문 내용을 보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총리는 이 자리에서 “우리 뿐아니라 북한을 위해서도 좋은 일”이라며 “앞으로도 진지하게 남북 당국간 대화가 계속 이뤄져야 할 것”이라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