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국정원 압력설’은 소모적 논란”

청와대는 30일 김승규(金昇圭) 국정원장의 사의표명이 ‘간첩단 사건’ 수사와 관련한 청와대 압력에서 비롯됐다는 추측성 보도와 관련, “소설같은 이야기이고 소모적 논란”이라고 일축했다.

윤태영(尹太瀛)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이렇게 논란하는 것 자체가 국정원 간첩 수사에 무슨 도움이 있는지 묻고 싶을 정도”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변인은 “그런 기사가 이어지고 있어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청와대도 대응조치를 검토중”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수사와 관련한 청와대 입장을 묻는 질문에 윤 대변인은 “국정원 자체가 판단해서 수사하는 것으로 안다”며 “이 정부는 검찰이나 국정원이 하는 수사 하나하나에 대해 개입하지 않고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윤 대변인은 이어 ‘국정원이 `간첩단’ 수사를 할 경우 청와대에 보고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꼭 그래야 되는 건 아니다”고 답했다.

윤 대변인은 청와대가 국정원장 사의 압력설에 대해 이틀이나 뒤늦은 해명을 했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언론에 청와대 입장을 누차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사실관계가 전혀 다른 보도를 해서 상당히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윤 대변인은 김승규 원장이 후임 인사와 관련해 ‘내부인사 발탁이나 코드 인사는 안된다’고 말했다는 언론 인터뷰 언급에 대해서는 “국정원장 발언에 대해 이렇다 저렇다 얘기할 입장이 아니다”고 답변했다.

그는 ‘김승규 원장이 26일 오후 5시 사의표명을 위해 청와대로 들어온 것이 청와대의 요청이냐, 김원장의 요청에 따른 것이냐’는 물음에 “김 원장이 다른 일로 들어오셨다가 그때 접견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