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경협사무소 南인원철수’ 당당하게 대처”

청와대는 27일 북한이 `핵문제 타결없이는 개성공단을 확대하기 어렵다’는 김하중 통일장관의 발언을 문제 삼아 개성공단 남북경협사무소 남측 요원들의 철수를 요구한 것과 관련, 당당하게 원칙을 갖고 대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열린 제2차 외교안보정책조정회의를 통해 정상적인 남북경협이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취해진 북한의 이번 조치는 남북경협 발전에 장애가 되는 유감스러운 일이며, 개성공단 등 남북경협의 정상운영과 우리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위해서는 안정적인 법적, 제도적 환경이 필요하고 이에 대한 북한의 인식변화가 있어야 한다는 입장을 정리했다고 이동관 대변인이 밝혔다.

또 지난 2006년에도 유사한 상황이 발생했던 점을 감안, 당당한 입장을 갖고 남북관계의 전반적인 틀 속에서 대처해 나가되 불필요한 상황 악화는 방지해 나가기로 했다고 이 대변인은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이명박 대통령도 어제 통일부 업무보고에서 `원칙에는 철저하되 접근방법은 유연한 태도로 대북관계를 가져가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면서 “이번 사태에 대한 정부의 대응도 철저한 원칙과 유연한 접근방식이라는 실용적 입장 하에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또 “향후 구체적 조치는 통일부가 창구가 돼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외교안보정책조정회의에는 김하중 통일장관, 이상희 국방장관, 김성호 국가정보원장, 류우익 대통령실장, 권종락 외교부 제1차관, 박철곤 총리실 국무차장, 김병국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등이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