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반발’ 차분한 대응속 대책 마련

청와대는 14일 북한의 장거리 로켓발사를 규탄하는 유엔 안보리 의장성명에 대한 북한의 강도높은 반발과 관련, “예상했던 수순”이라며 담담한 반응을 보였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이 이전부터 유엔 안보리가 로켓 발사에 따른 제재 문제를 논의만 해도 `6자회담은 없다’는 강경한 입장을 밝혀왔기 때문에 북한의 이번 반발은 충분히 예견됐던 일”이라면서 “우리 정부가 북한의 반발에 너무 흔들릴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북한이 겉으로는 `6자회담 절대 불참’ 방침을 천명하며 강력 반발하고 있으나 속으로는 미국과의 직접대화를 원하고 있는 느낌이 든다”면서 “북한의 의도를 보다 면밀하게 분석하고, 이를 토대로 미국 등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른 관계자는 “일정기간 (국제사회와) 북한과의 냉각기가 필요하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다만 청와대는 북한의 반발이 장기화될 경우 북핵 6자회담은 물론 한반도 안보환경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배경 분석과 함께 후속 대응책 마련에 들어갔다.

이날 오후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외교안보정책조정회의에서도 이 문제가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후속 대응책과 관련,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참여 방안 등을 놓고 심층 협의가 있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 참모는 “북한의 6자회담 불참 선언은 유감스러운 일”이라면서 “우리 정부가 유엔 안보리 의장성명에 따라 대북제재에 동참하면서도 북한과의 대화 노력은 계속해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