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관계자 “北, 아들 권력승계 힘들 것”

청와대는 10일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중병설이 증폭되면서 김 위원장 유고시 후계 구도가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아들로의 권력 승계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을 내놨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0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위원장 유고시 후계 구도에 대한 질문을 받고 “김 위원장이 승계받을 때만 해도 20년 가까이 후계자 수업을 받았는데 지금 아들 중에는 그런 사람이 없다”면서 “이번에는 그렇게 되기 힘들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이 관계자는 “후계구도라는 게 그렇게 간단하지 않다”면서 “아무나 시키면 그 다음날부터 일제히 시스템이 돌아가는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외신을 중심으로 `뇌졸중 와병설’이 부각되고 있는 데 대해 “아직 확인된 것이 아니다”면서 “미국 언론들이 미국 쪽 인사를 통해 보도하는데 그 사람들도 미국 정부 관계자가 아니라 정보 소식통들이 대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게 김 위원장의 상태가 어느 정도냐인데 아직 정확하게 확인되지 않고 있어 상황이 유동적인 만큼 좀 더 지켜봐야 한다”면서 “상황을 계속 체크하고 있으나 얼마나 정확한 지는 모르는 것 아닌가”라고 부연했다.

그는 또 “현재까지 파악한 바로는 북한 군부에 이상 움직임은 없는 것으로 보고 받았다”고 밝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