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孫 2라운드 “청와대 도움도, 공격도 사양한다”

▲ 왼쪽부터 정동영∙이해찬∙유시민 대통합민주신당 예비후보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이해찬∙유시민 예비후보가 “대선용 남북정상회담은 사양하겠다”는 손학규 예비후보의 발언을 두고 파상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연일 손 후보의 정체성을 추궁하며 지지율 격차 줄이기에 나서고 있는 이들은 손 후보의 이번 발언이야말로 ‘한나라당식 발상’이라고 주장했다.

지지율 2위로 손 후보를 바짝 추격하고 있는 정 후보 측 노웅래 대변인은 3일 “듣기에 따라서는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의 말인지, 우리 쪽 발언인지 의심이 든다”며 “민족 문제를 대선전략 차원에서 본 것인지 우려스럽다”고 비판했다.

DJ와 노 대통령의 적통임을 주장하는 이해찬 후보는 직접 손 후보를 정면으로 겨냥했다.

이 후보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이명박 후보는 정상회담을 하지 말라 하고, 손 후보는 정상회담이 대선용이니 필요 없다고 한다”며 비판하고 “초록은 동색”이라며 날을 세웠다.

그는 “가장 결정적인 시기에 본색이 드러나는데 손 후보는 우리 후보로 적절치 않다”고 비판했다.

한편, 손 후보의 발언에 청와대의 재반격이 이어졌다.

천호선 대변인은 “손 후보의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인식이 한나라당의 그것과 별반 다르지 않은 것 같다”면서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누구에게 정치적으로 도움을 주겠다는 생각도 없고, 도움이 될 것도 없다고 본다”고 반박했다.

이에 손 후보 측 우상호 대변인은 “청와대의 손 후보에 대한 공격이 도를 넘고 있다”면서 “일관되게 햇볕정책을 지지했던 손 후보가 ‘전쟁불사론’을 주장하고 ‘친북좌파’를 외친 한나라당과 이명박 후보와 같을 수 있는가”라고 반격했다.

우 대변인은 “손 후보의 발언은 (남북정상회담을 통한)청와대의 도움도 공격도 다 사양한다는 취지의 발언”이라면서 “왜곡해서 침소봉대하고 있는데 앞으로 불공정한 손 후보에 대한 공격이 이어진다면 좌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