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 통일 “금강산 관광 10월 말, 11월 초 재개 희망”

김하중 장관은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건 이후 중단된 금강산 관광 재개에 대해 “다음달 8일이 금강산 관광 10주년 되는 날이기 때문에 가능하면 10월말이나 11월초에 재개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6일 열린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지금 금강산 관광이 잠정 중단된 상태이기 때문에 가능한 빨리 재개되면 좋겠다는 기대를 갖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와 관련 참고인으로 출석한 조건식 현대아산 사장은 “(현재로써는) 금강산 관광 재개 시점을 예측할 수 없다”며 “재발방지 대책 수립 부분에 있어 아직까지 남북간 입장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조 사장은 “책임감을 절실히 느끼고 있다”며 “북측과 접촉해서 설득을 하도록 하겠다.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 지 3달 가까이 되기 때문에 최고 경영진의 방북을 통해서라도 문제를 해결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북한과의 협상 상황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일부 접촉이 있긴 하지만 북측 중앙당국의 지침이 없는 상태이기 때문에 정식적인 접촉은 없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한편, 자유선진당 박선영 의원은 이날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한 김만복 전 국가정보원장에게 지난 2월 발생한 북한 주민 22명 표류 및 북송사건과 관련, 심문 과정에서의 문제점과 보호조치의 미흡함에 대한 책임을 물었다.

박 의원은 “이명박 대통령 취임을 2주 앞둔 상황에서 일을 크게 하지 않으려는 정보당국의 조치가 아니었느냐”며 “표류한 북한 주민들을 4~5시간 만에 돌려보낸 것은 그들에 대한 최소한의 조치도 못했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김 전 원장은 “수 차례 여러 경로를 통해 귀순의사를 물었고, 이들에 대한 건강 검진도 실시했다”고 해명하면서도 당시 심문과정을 보여줄 수 있는 녹화 테이프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통일부 국감에서는 최성용 납북자가족모임 대표와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참고인으로 출석해 납북자, 탈북자 문제에 대한 실상을 증언하고 정부와 국회 차원의 관심을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