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 단둥 통과한 듯…30∼40분 머물다 출발

3일 오전 5시 20분께(우리 시간 6시 20분) 북한의 여객열차가 북중 접경 단둥에 도착했다. 이 열차는 17량짜리 여객 열차로 김정일 탑승 가능성이 커 보인다.  

북한 김정일이 자신의 전용열차로 중국에 들어오기 위해서는 단둥을 반드시 거쳐야 한다. 현재 신의주-단둥 철교와 단둥역 주변에는 중국 공안과 변방 경비대의 삼엄한 경비가 펼쳐지고 있다.


신의주-단둥 철교 밑에서도 북한군으로 보이는 경비대의 경호가 진행되고 있다. 이 열차는 단둥에서 30여분 간 머문 것으로 확인됐다.


현지시간 6시 현재 단둥 역 앞 인원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일단 오전 중으로는 김정일 방중에 대한 확증이 나오긴 어려워 보인다. 이 열차가 중국 베이징에 도착해서 김정일이 하차하는 등의 움직임을 보여야 김정일의 방중이 최종 확인될 것으로 보인다.


대북전문가들은 이번 김정일의 방중 이유에 대해 외교적 고립 상황 증대에 따른 중국 안전판 확보 차원으로 해석하고 있다. 


유호열 고려대 교수는 데일리NK와 통화에서 “시점으로 볼 때 천안함 사건에 대한 북한의 입장을 전달한 후 중국 협력을 요구할 것”이라면서 “이후 6자회담 재개와 경제지원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