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 국방 “중어뢰 의한 ‘버블제트’ 가장 유력”

김태영 국방부 장관은 25일 천안함 침몰사고와 관련, “기본적으로는 중어뢰에 의한 버블제트의 효과가 제일 가깝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정부중앙청사에서 정운찬 총리의 대국민 담화가 끝난 뒤 기자들과의 일문일답에서 “그 외에 다른 방법이 있는지는 조사단에서 검토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그러나 북한의 개입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명확한 결론을 내리기는 이르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또 천안함 밑바닥에 구멍이 생겼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현재 그 사안에 대해서 조사한 내용을 오늘 오후 2시에 국방부에 조사단에서 1차로 발표를 드릴 예정”이라며 “현재 배는 두 개가 갈라져 있기 때문에 두 조각이 난 것을 가까이 갖다 놓고 비교해봤을 때 정확하게 배의 밑바닥에 구멍이 난 것인지 아니면 외부 압력에 의해서 갈라진 것인지를 정확하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종 조사결과 발표 시기에 대해 “파편이 모두 수거돼야 정확한 조사결과가 나올 수 있고, 그런 결과가 나와야 조사활동도 종료될 것”이라며 “빠른 시일 내 조사를 희망하고 있지만, 잔해들이 꽤 있기 때문에 한 달 정도는 걸릴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김장관은 “바다 밑에 아직 건져 올리지 못한 잔해들이 꽤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며 “바다 밑이 아주 깜깜하기 때문에 모든 지역을 하나하나 훑어가면서 작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