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평통부의장 “차기 자문위원 50%는 진보인사로”

김상근(金祥根)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은 23일 오는 7월 선임될 13기 자문위원 구성과 관련, “진보적.미래지향적 가치를 담보할 수 있도록 50%는 가져가야 하고 나머지는 보수적.중도적 대표가 참여할 수 있도록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김 부의장은 이날 서울 중구 장충동 민주평통 회의실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국민들의 진보.보수.중도 성향을 40대 40대 20이라고 보는데 자문위원 배치는 이와 다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부의장은 이어 “민주ㆍ평화ㆍ통일은 진보적, 전향적, 미래적 가치이지 말하자면 보수적 가치는 아니다”라며 진보 인사가 다수여야 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민주ㆍ평화ㆍ통일은 보수와 진보를 가르는 이념적 가치라기 보다는 헌법에 적시된 보편적 개념이라는 점에서 그의 이 발언이 논란을 불러일으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그는 “12기 자문위원을 구성하면서 위원들의 75%가 교체됐는데 순효과도 있고 역효과도 있다”면서 “정치적 편향성을 갖는 게 아닌가 하는 역효과도 있었던 것 같은데 될 수 있는 대로 정파적, 편향적이라는 인상을 배제해야 정권에 관계없이 헌법기관으로서 제 역할을 감당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통은 2005년 7월 임기가 시작된 12기 자문위원을 선임하면서 자치단체장의 추천권을 크게 축소하면서 새 인물이 대거 등용됐고 이를 두고 정치권을 중심으로 이념적 편향성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과 함께 지자체의 반발도 야기했다.

김 부의장은 가장 주력할 사업을 묻는 질문에 “민주평통의 역할은 범민족적 통일의지와 역량의 결집인데 지금까지는 남쪽에만 국한돼 있었다”면서 “저쪽(북측) 파트너를 찾아야겠다”고 말했다.

북측 카운터파트에 대해 그는 “민족화해협의회보다는 좀 더 높은 위상, 더 영향력있는 조직과 해야겠다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김 부의장은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개인 의견을 전제로, “정파를 초월해 정상회담이 민족적 문제를 풀어나가는데 도움이 된다면 불이익이 혹시 있더라도 민족 전체의 이익을 위해 동의해야 한다”고 무조건적인 반대론을 경계했다.

인도적 지원재개에 대해 그는 “인도적 지원은 해야하지만 이견을 가진 사람들이 분명히 있고 이를 무시하는 것은 옳지 않다”면서 지원을 재개할 수 있도록 북한이 변화해야 한다고 역설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