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통일, 6.15 8주년행사 참석 긍정 검토”

김하중 통일부 장관이 오는 12일 서울에서 열리는 6.15 남북공동선언 8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행사에 정통한 복수의 소식통들은 6일 “사단법인 김대중 평화센터가 12일 여의도 63빌딩 국제회의장에서 주최하는 기념행사에 김 장관을 공식 초청했다”며 “김 장관이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남북관계 주무부서장인 김 장관이 6.15 기념행사에 참석한다면 북측이 절대시하는 6.15공동선언과 10.4정상선언을 현 정부가 부정하지 않는다는 무언의 메시지를 전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소식통들은 보고 있다.

북한은 6.15선언과 10.4 선언에 대한 남측의 이행의지를 불신하며 당국간 대화를 거부하고 있으며 우리 정부는 ‘(6.15, 10.4선언을 포함한) 모든 남북간 합의 중 이행되지 못한 것들이 많은 만큼 향후 남북 협의를 통해 이행방안을 검토해 나가길 기대한다’는 입장을 정리한 바 있다.

한 소식통은 “김 장관의 6.15 행사 참석은 그 자체로 상징적 의미가 클 수 있다”면서 “또 어찌보면 과거 김 장관이 청와대 의전 비서관과 외교안보수석을 역임하며 보좌했던 김 전 대통령에게 개인적인 예의를 갖추는 측면도 있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청와대 의전비서관을 맡고 있던 2000년 6월 평양에서 열린 제1차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대중 대통령을 수행했었다.

김 장관이 행사에서 축사를 할지, 단순 참석만 할지는 미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최 측은 김 장관 외에도 이명박 대통령과 한승수 국무총리도 공식 초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행사에는 6.15 공동선언의 주역인 김대중 전 대통령과 브루스 커밍스 미국 시카고대 교수, 와다 하루키 일본 도쿄대 명예교수,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6.15 기념행사는 전남과 금강산에서도 개최되며 금강산 행사(14~15일)는 남북공동으로 열린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