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통일 “한반도, 통일한국 길에 들어섰다”

김하중 통일부 장관은 11일 “우리 남북관계사를 보면 이미 한반도의 운명은 통일한국의 길에 들어섰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통일교육원에서 열린 제3기 통일미래지도자과정 수료식에서 치사를 통해 “대부분의 국민들은 남북통일이 매우 어려울 것으로 생각하고 있으나 우리의 통일도 어느날 보면 전혀 어려운 일이 아니고 어느 순간에 갑자기 이뤄질 수도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앞으로 나아가는 길에 우여곡절이 있을지 모르지만 통일은 반드시 이뤄질 것”이라며 “통일된 한국은 동북아에서, 세계사에서 그 위상이 매우 높아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역사의 흐름은 분명 화해협력의 방향으로 가고 있고 나아가 통일로 가까워지고 있다”며 “정부는 앞으로도 일관되게 상생공영의 남북관계를 추진하고 지속적으로 북한에 대화를 제의하고 원칙을 지키며 유연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렇게 되면 머지않아 남북대화가 다시 열리고 협력도 될 것이며 과거보다 더 건전하고 지속가능한 남북관계가 형성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