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통일 “우리 정부 대북정책 진정성 中도 이해”

중국을 방문한 김하중 통일부 장관은 24일 “방중 기간에 만난 중국 지도자들이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의 진정성에 대해 이해를 표시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전직 주중대사 자격으로 21일부터 3박4일 일정으로 방중했으며, 이날 베이징을 떠나기 직전 한국 특파원단과 만나 이번 방문의 목적과 일정 등에 대해 소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김 장관은 다이빙궈(戴秉國)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양제츠 외교부장, 왕자루이(王家瑞) 공산당 대외연락부장, 북핵 6자회담 의장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 천즈리(陳至立) 전인대 부위원장 등과 잇따라 회동하고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의 진정성을 설명했다.

김 장관은 “중국 지도자들에게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이 강경노선으로 바뀐 것이 아니며 상생공영 정책으로서 유화적 정책이라는 사실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 지도자들은 특히 ‘비핵·개방·3000’이라는 우리의 구상에 대해 경청하고 이해한다는 입장을 전했다”며 “평소 절친한 관계인 왕자루이 부장에게 내가 직접 요청했다고는 할 수 없지만 남북 관계와 한중 관계에 대해 자연스럽게 많은 생각을 주고받았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중국은 세계 어느 나라보다 한반도 평화를 바라고 있고 한반도의 평화가 자신들의 국익에도 큰 도움이 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외교가 안팎에서는 김 장관이 경색된 남북관계의 돌파구를 열기 위해 중국의 적극적인 중재를 요청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그는 “남북 관계가 현재는 매우 어렵지만 공개적인 자리에서 남북대화를 언제든 재개할 용의가 있다는 사실을 수차례 밝혔다”면서 “언제 어디서든 우리는 만날 용의가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북한을 잘 이해하는 김대중 대통령 당시에도 1998년 4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 남북관계가 매우 경색됐었다”고 언급하며 “보수정부 출범 10개월간 남북관계가 경색된 것은 사실이지만 남북관계는 앞으로 시간이 문제일 뿐 개선의 돌파구는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내년도 남북협력기금 규모를 올해의 1조3천여억원에서 1조5천여억원으로 늘린 것은 내년도에 개설될 것으로 기대되는 남북관계를 미리 준비하겠다는 의도가 있다고 설명하고 “이를 통해서도 우리 정부의 진정성을 엿볼 수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