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통일 “새 출발 앞서 반성의 시간 가졌다”

김하중 통일장관은 26일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통일부 업무보고 인사말을 통해 지난 정부에서의 대북정책에 대해 자기반성의 목소리를 내 눈길을 끌었다.

김 장관은 이날 “새로운 출발에 앞서 반성의 시간을 가졌다”며 “지난날 통일정책의 공과가 있지만 먼저 잘못했던 부분들을 돌아본다. 통일은 국민적 합의와 단결을 기초해 추진돼야 하는데 지난날 통일부가 우리 사회의 이념적 갈등을 해소하고 통일을 향해 국론을 모아나가는데 소홀했다는 비판을 받았다”고 자인했다.

그는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지 않고 눈높이를 맞추지 못함으로써 남북관계에 대한 우려를 자아내기도 했다”면서 “그런 국민적 비판과 우려에 깊은 책임을 느끼고 있다”고 반성했다.

이어 “국민들의 이야기를 경청하지 않고 눈높이를 맞추지 않음으로써 남북관계에 대한 국민의 걱정과 우려를 자아냈다”면서 “그런 국민들의 비판과 우려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제 통일부가 새로운 각오와 자세로 변화하고자 한다”며 “실용의 정신을 남북관계에도 담겠다. 분명한 원칙과 유연한 접근을 통해 미래지향적이고 생산적인 상생공유의 남북관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남북관계가 제자리를 찾도록 하겠다”고 다짐하며 “끊임없이 국민과 같이 호흡하며 국민을 섬기고 봉사함으로써 신뢰를 회복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는 “이제 통일부가 새로운 각오와 자세로 변하고자 한다”고 말한 뒤 “통일부는 새 정부 국정철학인 창의와 실용정신을 남북관계에도 담겠다”며 “분명한 원칙을 따르되 미래지향적 상생과 공영의 남북관계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