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통일 “북핵 타결 전 개성공단 확대 어렵다”

김하중 통일부 장관은 19일 개성공단 확대를 위해서는 북핵 문제의 진전이 전제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 20여명과 가진 간담회에서 “북핵문제가 계속 타결되지 않고 문제가 남는다면 (개성공단 사업을) 확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비핵화와 개방이 남북경협의 선결조건임을 재확인한 셈이다.

그는 “북측이 지금보다 적극적으로 ‘3통(통신∙통행∙통관)’ 문제도 해결해 주고 우리 기업들이 편안하게 기업활동을 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주는 동시에 핵문제에 대해 지금보다 성의를 갖고 여건을 만들어 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어 “그렇게 된다면 정부로서는 적극적으로 사업을 확대할 용의가 있지만 그게 안된다면 확대하는 건 당분간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개성공단 확대 문제는 전적으로 북측의 의지에 달려있다는 것.

그는 또 “개성공단 사업은 기본적으로 북한 지역에서 추진되고 있다”면서 “이 사업이 잘되고 안 되고는 우리에게 있는 것이 아니고 북한 측에 있다”고 말했다.

특히 ‘개성공단 3통’ 문제와 관련 그는 “이것(3통)은 북측이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