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통일 “북한 통행제한 조치 철회돼야”

김하중 통일부 장관은 13일 최근 북한의 남북관계 차단 행동화 조치와 관련, “북한의 통행 제한 조치는 즉시 철회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들과의 면담에서 “북한이 정치적 문제를 이유로 선량한 기업들의 생산활동에 장애를 조성하고 시장의 신뢰를 떨어뜨리는 행동을 한다면 곤란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개성공단은 남북 모두에게 이익을 주는 사업이기 때문에 정부는 공단의 안정적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고 그러한 입장은 확고하다”며 “그런 의지가 없었다면 금년에 (기업들이) 지금처럼 (사업을) 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앞으로 북한 핵불능화 작업이 진전됨에 따라 북측과 기숙사 건설에 관한 협의를 시작하려고 하고 있다”며 “핵문제가 더 진전되면 공단을 확대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남북당국은 정치적 상황과 상관없이 개성공단 사업의 안정적 발전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정부는 기업인들이 걱정하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삐라)살포와 관련, “북한이 반발하고 있고 기업인들이 이 문제에 대해 정부가 적극적인 조치를 취했으면 좋겠다고 하고 있기 때문에 이 문제가 어떻게든 원만하게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면담에 참석한 20여명의 기업인들은 대북 삐라(전단) 살포 중단과 근로자 수급 문제 해결을 위한 기숙사 건설, 통행 문제 해결을 위한 군통신망 기자재 제공, 남북관계 경색으로 인한 기업 피해에 대한 정부 차원의 지원과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문창섭 기업협의회 대표는 “기업인들은 정부가 적절하게 행동으로 대응하지 않는다면 남측 근로자 추방에서 일부 입주기업 철수, 공단 폐쇄라는 단계적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믿고 있다”며 “한번 공단이 폐쇄되면 복원은 불가능한 일이고 입주 기업인들은 속이 타들어가는 절박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개성공단 기업들은 남북간 경색 속에서 인력부족으로 인한 공장가동 차질, 바이어들의 주문 취소, 자금난, 주재원들의 불안감 심화 등으로 혼란에 빠져 있다”며 “개성공단의 불확실성을 사라지게 하는 것은 정부의 확고한 남북경협 추진 의지를 행동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정부에 ‘행동’을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