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통일, 민간 대규모 방북 허용 시사

김하중 통일부 장관은 18일 인도적 지원 뿐 아니라 사회문화교류 차원의 민간단체 대규모 방북도 허용할 방침을 시사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회의에서 남북 민간교류와 관련, “금강산 사건 이후에 대규모의 대표단이 간다고 해서 국내 여론을 의식해 조금 연기해줬으면 좋겠다고 부탁한 데가 한두군데 있다”며 “하지만 앞으로 가시게 되면 웬만하면 허용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어 “지자체 교류는 허용을 한다”며 “북한이 고위 당국자간 접촉을 중단시켰기 때문에 고위인사 같은 경우는 여러 생각을 해보겠지만 다른 레벨의 교류에 있어서는 케이스를 봐야 하겠지만 기본적으로는 허용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통일부는 최근 경협 및 인도적 대북 지원과 관련된 국내 민간단체들의 대규모 방북에 대해서는 허용할 방침을 밝힌 바 있다.

통일부는 지난달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망사건이 발생한 이후 남북관계 상황을 고려, 대규모 방북은 적절치 않다며 전교조와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청년학생본부 방북단, 민노당 등 사회문화교류 차원의 대규모 방북 신청을 반려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