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통일 “대북 식량지원 적극·긍정 검토”

김하중 통일부 장관은 3일 대북 식량지원 문제와 관련, “앞으로 인도주의적 정신과 동포애에 입각해 적극적으로, 긍정적으로 식량지원을 검토할 생각”이라고 3일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대표 상임의장 정세현) 출범 10주년 기념식 축사에서 정세균 민주당 대표와 정세현 의장이 북한에 대한 식량지원을 주장한 것을 가리켜 “그런 뜻을 충분히 감안하고 많은 분들의 의견을 감안”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러한 말은 세계식량계획(WFP)가 우리 정부에 대북 식량지원을 요청한 이후 야당은 물론 여당에서도 지원론이 확산되는 가운데 정부 고위 당국자 사이에 나온 공개발언 중 가장 전향적인 입장이어서 주목된다.

김 장관은 “지금 남북관계는 좀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며 “이명박 정부가 일관되게 북한과 좋은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려 하고 있음에도 북한이 언론에 나온 몇가지 기사를 근거로 우리 정부를 계속 비난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또 이 대통령이 미국 방문 때를 비롯해 지금까지 4차례 전면적인 남북대화를 계속 제의했지만 북한이 이를 전부 거부했다고 상기시키고 “많은 분들이 저에게 말씀해주셔서 저희가 6.15, 10.4선언에 대해 상당히 진전된 입장을 표명했지만 북한은 이를 거짓이라고 폄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장관은 또 “우리는 2번이나 공개적으로 옥수수 지원을 제안했지만 북은 일체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며 “때로는 북한의 이런 태도에 대응하고 싶은 충동을 느낀 적도 있었지만 국민과 세계의 시선을 생각해서 많은 것을 참고 기다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장관은 “세계가 대화와 협력을 통해 부강해지려고 노력하고 있는 때 우리가 동족끼리 욕을 하고 비판할 이유가 없다”며 “한반도 평화를 정착시키고 경제를 발전시켜 모두 잘 사는 한반도를 만들기 위해 남과 북은 먼저 만나야 한다”고 강조하고 “북한이 하루 빨리 나와 저희와 대화하기를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김 장관은 지난 7월 금강산 관광객 피살 사건의 “심각성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이 사건을 다른 남북관계와 분리해 대응”하기로 하고 “북한이 우리를 만나 원만하게 해결하기를 기다려 왔으나 북한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은 채 계속 사과하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북한이 이 사건의 심각성을 깊이 인식해주기를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번 사건으로 남한에서 많은 분들의 입장이 어렵게 됐다”며 “북한은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남한의 민심에서 북한이 멀어질 것이라는 것을 생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