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통일 “대북정책, ‘국민적 합의’가 가장 중요해”

김하중 통일부 장관은 15일 “이명박 정부는 국민적 합의를 가장 중요한 원칙으로 생각하고 대북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중앙청사 별관에서 열린 제203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 회의 인사말을 통해 “최근 북한의 태도로 인해 국민 중 일부 오해하는 목소리가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의 최근 대남공세적 태도에 대해 “차분하고 의연하게 대처 중”이라면서 “국민의 뜻이 어디에 있는 지 충분히 고려하면서 대북정책을 추진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왜냐하면 국민 합의와 지지가 뒷받침될 때 만이 대북정책이 견고히 자리매김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최근 북한의 식량난 악화로 대북 인도적 지원 문제가 남북관계의 최대 현안으로 부상한 상황에서 ‘국민적 합의가 최우선 원칙’이라는 김 장관의 발언은, 정부가 대북 식량지원 문제에 있어 국민 여론의 추이를 중요하게 감안할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장관은 “남북관계를 발전시키면서 상호 호혜적인 협력구조를 창출하고 북한 경제발전을 돕는 것이 남북 모두에 도움되는 지속가능하고 건전한 남북관계라고 할 수 있다”면서 “이것이 바로 경제 살리기 환경을 조성하는 길이고 우리 경제도약과 국가 선진화, 나아가 평화통일의 기반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이날 교추협 회의에서 민간 단체의 대북지원 사업에 대한 100억 원 규모의 남북협력기금 지원안 등을 심의∙의결하려 했으나 전체 위원(18명) 중 참석자가 과반수에 못미쳐 심의만 진행하고 의결은 불참 위원들로부터 서면 동의를 받아서 하기로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