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통일 “남북회담, 상황 무르익을 때 기다려야”

김하중 신임 통일부 장관은 11일 정상회담을 포함한 남북 당국 간 회담은 의미있는 성과를 낼 수 있는 상황이 조성될 때까지 기다렸다가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취임식 후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기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대통령이 형식적으로 (북측과) 만나서 사진찍는 것은 원치 않는다고 했다”면서 “정상회담을 해서 결정적 결과를 도출할 수 있는가를 따져서 획기적으로 남북관계 진전을 가져올 수 있으면 정상회담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통일장관이지만 사진찍기 등에 연연하지 않고 의연하고 당당하게 때를 기다릴 것”이라며 “여러 상황이 무르익어서 `이번에 회담하면 성과가 많다, 획기적이다’ 싶을 때까지 기다릴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북한으로서는 신정부의 대북정책이 어떤지, 정확한 대통령 생각이 어떤지 관심을 갖고 보고 있을 것”이라며 “남북관계 추진에 있어 너무 급히 서두르거나 조급해 하지 않고 많은 사람의 이야기를 듣고 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통일장관직을 수행하면서 남북관계를 개선해 나가는 과정에서 과연 우리가 어떻게 하면 국민들로부터 충분히 지지를 받고 공감을 얻으면서 나갈 수 있을지에 역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과거 자신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으로 중용했던 김대중 전 대통령을 예방할 것이냐는 질문에 김 장관은 “어른이시니 언제 시간이 되면 찾아뵙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앞서 열린 취임식에서 “한반도 통일과정은 주변국의 지지와 협력 없이는 우리가 원하는 방향으로 나아갈 수 없다”면서 “앞으로 남북관계는 6자회담에서의 다자적 협력과 우방국과의 긴밀한 공조라는 국제적 틀과 조화를 이루면서 발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끊임없이 국민과 눈높이를 맞추고 호흡을 같이 해야 한다”면서 “여론을 충분히 반영하지 않는 한 남북관계가 효과적으로 발전되어 나갈 수가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 장관은 “우리에게 주어진 역사적 사명을 수행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이 사랑”이라면서 “우리는 조국을 사랑하는 동시에 북녘의 동포들을 깊이 사랑해야 한다. 그것도 뜨거운 마음으로 눈물을 흘리며 사랑해야 문제가 풀릴 수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