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통일 “‘국방위원장’ 호칭 필요치 않으면 안붙여”

김하중 통일부 장관은 8일 김정일의 호칭 표기와 관련 “필요한 경우 (국방위원장 호칭을) 붙이고 필요하지 않은 경우 (호칭을) 안 붙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 질문에 출석한 자리에서 한나라당 김정훈 의원의 질문에 “자료에 (호칭을) 붙이는데가 있고 붙이는 것이 적절치 않은 데는 뺐다”고 답했다.

통일부 산하 기관인 통일교육원은 지난 6일 펴낸 ‘북한이해 2008’에서 그동안 ‘김정일 국방위원장’이라고 표기해오던 것과 달리 ‘국방위원장’을 빼고 ‘김정일’로만 표기했다.

참여정부 당시 통일부 장관들은 김정일을 지칭할 때 ‘국방위원장’이라는 호칭을 꼭 붙여왔다.

김 장관은 대북긴장이 높아졌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대북정책은 상생공유 정책”이라며 “북한과 대화를 하고 핵 문제에 대해 많은 진전을 이루게 되면 여러 측면에서 협조하고 지원할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