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통일 “北 비난해도 정부 원칙 안바꿔”

김하중 통일부 장관은 22일 “북한이 비난한다고 해서 우리가 원칙을 바꾸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그랜드 힐튼호텔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해외 지역회의’에서 ’남북관계 현황과 상생 공영의 대북정책’을 소개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은 우리와 대화해보지도 않고 무조건 욕을 하며 강경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북한은 과거 정부가 바뀔 때마다 항상 그래 왔고 강경한 기조를 통해 우리 정책을 변화시켜 자신들 마음대로 끌고 가려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원칙을 지키는 것”이라며 “북한이 비난한다고 해서 우리는 원칙을 바꾸지 않을 것이지만 강력하게 대응하지도 않고 의연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정부는 앞으로도 북한이 우리를 비난하더라도 계속 기다리고, 계속 대화를 제의할 것”이라며 “그들이 대화에 나오면 진정으로 도와주고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북한이 우리 정부에 10.4선언 합의사항의 무조건적 이행을 요구하고 있다고 소개한 뒤 “약속을 존중하지만 우선 만나서 무엇을 지금 할 수 있고 무엇을 나중에 할 수 있는지 등을 구분해야 할 것 아니냐”며 “만나서 북한의 주장이 옳으면 우리가 14조3천억원을 다 쓸 용의가 있지만 얘기도 해보지 않고 약속을 할 수는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 김 장관은 “북한은 김 위원장의 건강이 아무 문제 없다고 주장하고 있고 많은 사람들이 북한에 가서 봤지만 내부적으로 아무런 동요도 발견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김 위원장의 건강에 대해 세계의 의혹이 끊이지 않고 있지만 지금까지 누구도 (김 위원장의) 건강에 이상이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없다”며 “이것을 함부로 얘기하게 되면 우리 안보, 경제 등에 영향을 미칠 것이 확실하기 때문에 우리는 아무런 얘기를 안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하지만 “정부는 이 사안이 민감하고 중대하기 때문에 우리가 할 수 있는대로 관련 동향에 대해 계속 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김 장관은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망사건에 언급, “북한 주장대로 (관광객 박왕자씨가) 군사구역에 들어간 것은 여러가지로 잘못됐다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어쨌든 군인이 관광객을 뒤에서 총으로 쐈다는 것은 큰 충격이며 북한은 사건 초기에 유감을 표명했지만 국민이 납득할만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이 대화에 나와서 이 문제에 대해 얘기하고 (진상규명 및 재발방지 조치 마련에) 합의하면 금강산 관광은 바로 재개될 것”이라며 “가능하다면 금강산 관광 1주년을 맞는 11월 18일까지 북한이 우리와 만나서 금강산 관광이 이뤄지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