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통일 “北태도에 원칙지키며 유연 대처”

김하중 통일부 장관은 11일 최근 개성공단을 통한 북한의 대남 압박과 관련, “정부는 북한의 비난과 강경한 태도에 흔들리지 않고 원칙을 견지하면서 현안에 유연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에서 행한 최근 남북관계 동향 보고에서 이같이 밝힌 뒤 “우리는 다양한 방법으로 북한을 설득해 대화에 호응해오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의 대남 비난과 남북관계 전면 차단 언급 등은 대북 전단 살포 중단 뿐 아니라 우리 정부가 6.15, 10.4선언 등에 관한 북한의 입장을 받아들일 것을 요구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 국방위원회 관계자들의 6일 개성공단 방문도 이런 압박의 일환인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정부는 북한이 현재 진행 중인 남북교류협력에 대해 부정적 조치를 취하지 않길 기대한다”고 밝힌 뒤 “다만 여러 가지 예상되는 상황에 대해서도 대비책을 마련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내년 1월 출범하는 미국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 정책과 관련, “미국은 대량살상무기 비확산과 미국적 가치 확산이라는 목표를 추구하며 대북정책을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핵문제 해결이 우선적인 과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차기 미 행정부는 이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적극적인 외교적 노력을 기울일 것으로 전망되며 이 과정에서 긴밀한 한미공조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정부는 새로운 정세에 능동적으로 대처, 남북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상생공영의 대북정책을 일관되게 추진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일부에서 우리 대북정책 조정의 필요성을 제기하지만 우리의 상생공영 정책은 포용 기조에 입각한 유연한 정책으로, 정부는 앞으로도 원칙을 견지하면서도 새로운 상황에 대해 신축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김 장관은 “한미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고 북핵 문제의 해결을 추진할 것”이라며 “일부에서 제기하는 통미봉남 등 주장은 국제사회 흐름이나 역학관계 등으로 보아 실현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