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통일, `지난 10년’ 강도높은 반성

김하중 통일부 장관이 26일 남북회담 본부에서 진행된 통일부 연두 업무보고에서 과거 대북 정책에 대해 강도높은 반성을 해 눈길을 모았다.

앞서 인사청문회 등 계기에 `계승할 것은 계승하고 바꿀 것은 바꾸겠다’는 기조를 밝혔던 김 장관은 이날 이명박 대통령과 청와대 관계자들 앞에서 행한 인사말의 대부분을 지난 날 통일부의 과오를 반성하는데 할애했다.

김 장관은 “지난 날 통일정책에 여러 공과가 있었지만 진통 끝에 다시 출발하는 통일부로서 먼저 잘못한 것을 돌아보려 한다”고 말문을 연 뒤 “통일정책은 국민 합의와 단결 속에 추진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지난날 통일부가 갈등을 해소하고 통일을 향한 국론을 모으는 일에 소홀했다는 비판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민들의 이야기를 경청하지 않고 눈높이를 맞추지 않음으로써 남북관계에 대한 국민의 걱정과 우려를 자아냈다”면서 “그런 국민들의 비판과 우려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또 통일부가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에 철저히 맞춰 나갈 것임을 다짐하기도 했다.

그는 “이제 통일부가 새로운 각오와 자세로 변하고자 한다”고 말한 뒤 “통일부는 새 정부 국정철학인 창의와 실용정신을 남북관계에도 담겠다”며 “분명한 원칙을 따르되 미래지향적 상생과 공영의 남북관계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장관은 “통일부는 국민과 호흡을 같이하며 항상 국민을 섬기고 봉사함으로써 국민의 사랑과 지지를 회복하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이명박 정부의 역사적 소명이 달성되도록 열과 성을 다하겠다”고 부연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