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총리 “北, 또다시 무력 도발할 가능성 있어”

김황식 국무총리는 18일 “북한이 처한 상황을 볼 때 또 다시 무력 도발할 가능성이 있다”며 “만반의 대비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제44차 중앙통합방위회의에서  “지난해는 천안함 피격과 연평도 포격 도발로 우리의 안보현실을 돌아보는 중요한 한 해였다. 특히 연평도 도발은 통합방위 측면에서 여러 교훈을 주는 사건이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은 아직도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안보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며 “정부와 민간이 적극 협력해 위기상황에 적극 협력하자. 유사시 위기대응능력 보완할 방안 계속 강구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김 총리는 “우린 지금 세계적인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선진 일류 국가가 되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향후 10년은 확실한 선진 일류 국가로 진입하는 기간이 될 것”이라며 “튼튼한 국가안보가 뭣보다 중요하다. 굳건한 안보만이 생존과 미래번영을 담보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불철주야 국가안보를 위해 애쓰는 민·관·군 실무자의 노고에 감사하다”며 “안보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 정부와 민간이 적극 협력해 유사시 위기대응능력 보완할 방안을 계속 강구해 달라”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정부는 한반도 평화를 위해, 공동번영을 위해 부단히 노력할 것”이라며 “우리가 안보의식을 통해 북한의 도발을 막고, 북한이 남남갈등을 통해서 무언가 얻고자 하는 그런 생각을 버릴 때 평화를 유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우리가 안보의식을 강하게 하자고 하는 것은 대결을 조장하는 것이 아니고 북한도발을 억지하자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