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외교 “6자회담 재개 조건 5자와 협의중”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14일 북핵 6자회담 재개 조건과 관련해 “우리 정부의 복안도 있다. 그러나 이것은 5자간의 합의가 있어야 한다. 나머지 4개국과 재개조건을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내외신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한·미·일 회담에서 논의된 바 있으나 현재 협의가 진행중이어서 구체적 조건을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의 최근 방중에 이은 방러의 목적도 이러한 일환이었고, 한미일 외무장관 회담시에도 위 본부장이 미·일 대표와 별도의 논의가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6자회담 재개와 관련해 정부가 관련국과 협의를 갖고 있음을 공식적으로 밝힌 것이다.


김 장관이 밝힌 ‘복안’은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 복귀 ▲핵시설 모라토리엄 선언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UEP) 중단을 의미하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와 관련 김 장관은 “우라늄 농축 중단은 당연히 포함되는 것”이라며 6자회담 재개시 명확하게 별도 항목으로 포함되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6자회담 외의 다른 방안 논의에 대해서는 “6자회담 이외의 다른 매커니즘 문제까지는 아직 나가진 않고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그러나 연평도 사건과 6자회담 재개와의 연계 여부에 대해 “천안함 사태가 났을 때도 그랬지만 이것이 6자회담과 직접 연결된 것은 아니다”라며 “다만 연평도에 대한 북한의 태도가 6자회담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이 대화를 하고 진전을 이루겠다는 의지가 있다면 그런 부분에 있어서 당연히 진전이 있어야 한다”고 부연했다.


한편 북한이 영변 외 지역에 3~4곳의 우라늄 농축시설을 갖고 있다는 보도 내용에 대해서는 “아직은 그것이 정보 첩보수준의 보도이기 때문에 나름대로 그동안 쭉 확인을 해 오고 있다고 하는 점만 말씀드린다”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해커 박사의 추정(영변 시설은 과거 사찰단도 있었던 공개된 곳이기 때문에 추가적으로 비밀 관련시설이 더 있을 것이라는 주장)에 상당한 일리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