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외교 “합당한 지위면 그분(김정은)과 회담 가능”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5일 김정은을 남북대화 협상파트너가 될수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북한과 회담을 하면서 거기에 합당한 직위를 가진 사람이라면 그분과 회담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내외신 정례브리핑에서 “김정은이 공식적으로 조선 인민군 총사령관에 추대됐고 현재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직책을 갖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다만 “북한 내부에서 그 두 직책이 군사부문을 제외한 다른 부문에 대해서 얼마만큼 관여하고 있는지가 분명치 않다”면서 “앞으로 조금 더 두고 봐야 된다”고 덧붙였다.


오는 3월에 열리는 핵안보정상회의에 김정은을 초청하는 문제와 관련, 그는 “작년에 이명박 대통령이 북한의 지도자를 핵안보정상회의에 초청했을 때에 핵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와의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면서 “그러한 조건에서 국제사회와의 약속을 지킨다면 얼마든지 초청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 비핵화 협상과 관련, “비핵화 문제는 비핵화 자체가 중요하기 때문에 우리가 무슨 형식을 고집하지 않는다”면서 “비핵화에 도움이 된다면 얼마든지 북한의 비핵화를 향한 협상에 형식을 구애받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지금 남북간 대화가 없다고 단정적으로 얘기할 필요가 없다”면서 “북한과의 대화라는 것이 없다가도 생기고, 또 있다가도 없어지기도 하기 때문에 미북대화는 있고, 남북대화는 없다고 단정적으로 보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 나름대로 노력도 하고 있으니까 결과를 한 번 더 기다려 보면 어떨까 싶은 생각이 든다”고 강조했다.


3차 북미대화 전망에 대해 그는 “북한 측에서 그 문제에 대해서 내부적인 결정을 어떻게 하느냐에 달렸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