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외교 “외교적 교섭 통해 김영환 석방 노력할 것”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17일 중국 랴오닝성 국가안전청에 강제 구금 중인 북한인권운동가 김영환 씨 외 3인에 대해 “정부의 역할은 국민들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것이며 중국과의 외교적 교섭을 통해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김 씨의 모친과 ‘김영환 석방대책위원회(위원장 유세희·류근일)’ 관계자와의 면담에서 이같이 밝히고, “이들의 빠른 석방에 초점을 맞추고 모든 노력을 벌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유세희 위원장은 “김영환 씨는 이 문제로 두 나라 사이가 나빠져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라며 “이러한 입장을 (중국에) 잘 전달해주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에 앞서 진행된 기자 브리핑에서 정부 당국자는 김 씨와 한국인 3명 문제와 관련, “우리 국민의 생명을 보호할 책임이 있는 만큼 비엔나 협약에 근거한 정당한 영사 조력을 받을 수 있도록 중국에 촉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제적으로 인정된 영사 조력이 안 된 상황에서 양국간 오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중국 정부에 밝혔다”면서 “김영환 씨 외 나머지 3명의 안전을 보호하는 것이 우선이며, 국가의 재외국민에 대한 보호권이 행사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영사면접이 한차례 실시된 김 씨와 달리 나머지 3명은 영사면접을 거부한다고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지만, 정부는 이들에 대해서도 직접면담이나 전화를 통해 의사를 확인할 수 있도록 중국 측에 요청했다. 앞서 중국은 지난 15일 ‘국가안전위해죄’를 근거로 김 씨의 가족들이 요청한 변호인 접견 신청을 거부했다.  


당국자는 이들이 어떠한 이유로 ‘국가안전위해죄’에 해당되는지 설명해 줄 것을 중국 측에 요구했다며 “(중국) 국내법에 따라 김 씨의 변호사 접견 불가에 대해서도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말했다.  


다른 고위 당국자는 “추측성 보도를 하면 결국 중국을 도와주는 결과를 낳게 된다”며 “중국이 한국 언론 보도 내용을 보고 ‘봐라, 국가안전위해죄에 적용되는 것 맞네’라는 식으로 나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 씨가 자신의 활동에 대해 명확히 밝히지 않는 점에 대해 “지난 영사접견때 중국 감시관이 입회해 속내를 들을 수 없었다”면서 “김 씨는 정작 감시관 때문에 가장 중요한 이야기를 할 수가 없다. 이것이 큰 장애요인”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