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외교 “韓日정보협정, 여론 수렴 충분치 못했다”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11일 한일정보보호협정 밀실처리 논란과 관련 “국회와 국민 여러분의 의견수렴을 충분히 수용하지 못한 데 대해 죄송하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 현안보고에서 “이번을 거울삼아 국회의 의견을 충분히 경청하고 관련 사항들도 다시 한번 점검하면서 신중히 처리해 나가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이어 “여야 의원들에게 협정의 개략적인 내용에 대해 설명한 바 있지만 결과적으로 국회에 충분한 사전 보고를 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또한 “지난 4월13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때와 같이 일본 주변 해역 탐지가 필요한 경우 일본과의 정보공유가 필요한 상황이었다”면서 “북한의 군사적 위협·도발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조속히 서명하는 게 좋겠다고 판단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6월26일 국무회의에 ‘대외주의’ 안건으로 상정한 것은 양국의 국내절차가 완료된 후 협정 전문을 공개하자는 실무적 합의를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