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외교 “北 UEP, 핵무기 만들려는 의도”

김성환 외교부 장관은 13일 최근 북한의 대화 공세에 대해 “국제사회에 대한 위장평화공세이고 국내적으로는 남남갈등을 도모하려는 의도”라고 평가했다.


김 장관은 이날 연합뉴스와 신년인터뷰를 통해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북한에 의해 세 차례에 걸쳐 국민들이 희생됐다. 그것은 일체 언급하지 않고 회담을 통해 경제적 지원만 받아가려고 한 것을 보면 진정성을 확인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도발에 대해서 책임 있는 조치가 있고 그런 도발행위를 더 하지 않겠다는 확약이 있어야한다. 또 비핵화에 대해서는 진정성을 확인하는 것이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도 어떻게 해야 할지 알 것”이라면서, 최근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정상회담은 지금 단계에서 얘기할 것은 아니다”고 일축했다.


김 장관은 북한이 핵무기를 만들려고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봐야한다”면서 “결과적으로 보면 북한은 플루토늄으로 핵무기를 만들어왔는데 그런 (UEP) 시도의 일환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북한은 NPT에서 탈퇴했고 IAEA 안전조치에 대한 사찰도 없었으며 핵실험까지 감행했다. 북한은 NPT에 복귀하고 IAEA의 이행 조치들을 다 받아들인 뒤 그런 얘기할 수 있다”며 북한이 이야기하는 UEP는 평화적 이용으로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과 중국간 북핵문제에 대한 의견차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중국과 우리는 기본적으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 북한의 비핵화 문제에 대해 분명한 공통된 입장을 갖고 있다”며 “다만 그 문제를 어떻게 다루느냐는 각론에서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