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외교 “北이 南을 풀파트너로 인정해야 대화 진전”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북한이 한국을 ‘풀 파트너’로 인정해야만 남북대화에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17일 도쿄에서 주일 특파원단과 간담회 자리에서 “북한이 우리와는 경제 문제만 얘기하겠다는 생각을 바꾸고, 비핵화·평화협정 문제도 모두 논의할 수 있는 풀 파트너(전면적인 대화 상대)로 인정해야만 대화에 진전이 있을 것”이라며 북한의 태도변화를 촉구했다. 



김 장관은 이어 현 정부의 대북 외교 정책과 관련, “북한과 대화도 해보고, 대립도 해보고 해볼 건 다 해봤다”며 “북한이 태도를 바꿔야 한다. 북한과 대화한다고 하면서 시간만 질질 끌지 않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을 때 마주앉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 역시 이 같은 우리 정부의 생각에 동의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김 장관은 “미국 민주당 정부도 과거 클린턴 행정부 시절에는 북한에 환상이 있었는지 몰라도, 지금은 없다”며 “미국이나 일본도 북한과 대화를 해야 할 시급성이 과거보다 떨어졌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이는 현 상황에서 대화는 북한이 가장 원하는 바이며, 반면 한·미·일 입장에서는 북한이 천안함·연평도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고 핵 문제를 해결하는 모습을 보이기전까지 굳이 북한과 대화를 구걸할 필요성이 없는 현 상황을 설명한 것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