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국방 “MB, 단호하지만 확전 안되게 하라” 지시

김태영 국방부 장관은 23일 북한의 연평도 도발에 대한 우리군의 대응과 관련해 “이명박 대통령은 ‘확전 되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혀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청와대는 전날 북한의 1·2차 포 사격이 종료된 오후 3시50분 실무진들이 언론에 “대통령은 보고받은 직후 ‘확전되지 않도록 관리를 잘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가 오후 6시 홍상표 청와대 홍보수석이 나서 “대통령은 그런 말을 한 적이 없었다”고 부인한 바 있다.


김 장관은 24일 오전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대통령의 최초 지시가 무엇이었느냐’는 한나라당 유승민 의원의 질문에 “단호하지만 확전 되지 않도록 하라”고 했다며 “(대통령의 지시는) 도발이 있었을 때 가장 적합한 조치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김 장관의 증언 이후 대통령의 최초지시는 ‘확전방지’였다는 언론 보도가 나가자 홍상표 청와대 홍보수석은 브리핑을 통해 “김 장관과도 통화했지만 그런 취지의 말이 아니라고 했다”며 “오후 회의(국방위)에서 해명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결단코 이 대통령이 직접한 말이 아니다”며 “회의에서 여러 가지 이야기들이 오가는 과정에서 일부 참모들의 발언이 그런 말을 야기한 것”이라고 재차 부인했다.

소셜공유